@ 방문일시 : 2018. 5. 16.(수) 

@ 목적 : 고려말~조선전기 최대의 왕실사찰 국가지정 사적 제128호 회암사지 및 회암사 구경

@ 장소 : 경기도 양주시 회암동 산 14 회암사지

@ 날씨 : 비 오는 날.

@ 주차비 : 무료.

@ 입장료 : 없음.(단, 회암사지박물관은 입장료 유료)

@ 특징 :

1. 초입엔 양주 회암사지 박물관이 보이며, 그 뒤편 산책하기 좋은 푸르고 넓은 잔디밭이 펼쳐짐. 

2. 양주 회암사지에서 500m 정도 올라가면 지금의 회암사가 있음.

@ 설명 :

1. 고려말~조선전기 최대의 왕실사찰이자 왕의 별궁역할 

2. 1997년~2015년까지 12차례 발굴조사

3. 발굴된 건물지 70개소 중 35개소 이상에서 구들시설 확인.

4. 구들의 구조, 배치, 처리기법 등 거의 완벽한 형태로 남아있는 최대의 온돌유적.


@ 양주 회암사는 누가 언제 창건했는지? 

고려 충숙왕 15년(1328) 지공(원나라를 통해 들어온 인도의 승려)이 지음. 

그러나 회암사가 지어지기 이전에도 이 곳에 이미 절이 있었던 것으로 추측됨.


@ 이곳에 크게 지은 이유는?

고려 우왕 2년(1376)에 지공의 제자 나옹이 “이곳에 절을 지으면 불법이 크게 번성한다”하여 

믿고 회암사를 크게 짓기 시작함.

-『천보산회암사수조기』 조선 전기, 이색

 

@ 한국사 이야기

-조선 전기까지 전국에서 가장 큰 절.

-태조 이성계는 무학대사를 이 절에 머무르게 하였고, 왕위를 물려준 뒤에는 이곳에서 수도생활을 하기도 함

(무학대사는 태조 이성계의 스승이자 나옹의 제자)

-성종 때는 세조의 왕비 정희왕후의 명에 따라 절을 13년 동안 크게 넓힘.

-명종 때 문정왕후의 도움으로 전국 제일의 사찰.

-문정왕후가 죽은 뒤 억불정책으로 절이 불태워짐.


* 문화재청 국가유산문화포털  참고




앞으로는 당간지주가 보이고, 뒤편으로 비가 오는 날씨 덕분에 물안개가 피어 멋진 천보산이 배경이 되었다. 

좌측 벽면이 보이는 길은 현재의 회암사를 올라가는 길인데, 

벽면을 따라 청사초롱을 붙여놓은 게 인상적이었다.




일주문지와 양주 회암사지 전경

그 규모가 어마어마하게 크다.




다른 각도에서 본 양주 회암사지 전경


전성기 때 양주 회암사는 전각 총 262간, 암자 17개, 불상15척짜리 7구, 관음상 10척이나 될 정도로 

규모가 크고 웅장하며 동국에서 제일로 아름다운 사찰이었다 한다.

그때의 번성한 모습 그대로 지금 볼 수 없음이 아쉽다.

 



양주 회암사지박물관 뒤 드넓고 푸른 잔디밭

봄비를 맞아 연둣빛 신록이 한껏 싱그럽다.




양주 회암사 풍경, 

물고기 모양의 종인 풍경이 바람이 불 때면 흔들리며 청아한 소리를 낸다.




부처님 오신 날이 다가와 양주 회암사 대웅전 앞 공중에 연등을 달아 놓았으며, 

부처님 오신 날 준비가 한창이다.  




사찰 대웅전과 관음전 뒤편 모습과 연등




산신, 칠성, 독성을 함께 모시는 삼성각과 곡선으로 굽은 모습이 멋스러운 소나무


산신(山神) : 재물을 관장 

칠성(七星) : 자식과 수명을 관장

독성(獨聖) : 복을 관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양주시 회암동 산 14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