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 SHV-E210K | 1/452sec | 3.7mm | ISO-80 | 2013:03:09 14:46:30

밖에서 본 용산역의 모습이다.

위 사진 상 용산역 입구 왼쪽에는 내리막 에스컬레이터와 오르막 에스컬레이터가 나란히 있다.

많은 사람들이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해 용산역으로 가고, 용산역을 떠나고 있다.

에스컬레이터 위로는 비나 눈이 올때 맞지 않게끔 천장이 잘 되어 있다.

그리고 가운데로는 아주 넓게 계단을 만들어놓았지만

정작 계단을 이용하는 사람은 얼마 되지 않아보인다.


가운데 플래카드에는 Healing Spring이란 문구가 쓰여 있어

봄이 왔다는 것을 선전하는 듯하다.



SAMSUNG | SHV-E210K | 1/73sec | 3.7mm | ISO-80 | 2013:03:09 14:39:49

용산역 내부 모습이다.

1호선 지하철을 타고 용산역에 도착해 내렸을 때 

넓고 멋진 용산역의 모습에 스마트폰을 들고 사진을 찍어놨다.


서울 사람들에겐 일상적인 공간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서울에 살고 있지 않은 나에겐 참 크고 특별해보이는 지하철역이었다.

천장도 참 높고 훤히 뻥 뚫린 가운데 광장.

인상적인 지하철역 중앙 홀이다.

천장 높이가 적어도 3~4층 건물 높이 정도는 되지 않을까 싶다.



SAMSUNG | SHV-E210K | 1/40sec | 3.7mm | ISO-80 | 2013:03:09 14:41:45

다른 각도에서 본 용산역 내부 광장 중앙 홀.

Korail이라 쓰여있는 물레방아 모양의 구조물 위의 TV전광판이 눈에 띈다.

한 층 위로는 각종 음식점들이 자리잡고 있는 듯하다.

설렁탕, 비빔밥, 부대찌개 등의 간판이 눈에 띈다.


다만 너무 넓은 이곳, 용산역에서 내가 나갈 출구를 못 찾아 고생했다.

용산아이파크몰로 나가야 되는데 몇 번 출구로 나가는지 몰라서


하지만 망중한이라고 길을 모르는 가운데도 

여기 서성이며 사진을 찍고 있으니

그 잠깐 사이에 몇 명이나 나에게 길을 물어왔다.

"~로 가려면 어디로 나가야 돼요?"

"~번 출구는 어디로 가요?"

등등

나는 웃으며 대답했다.

"저도 길 물어보려 했는데."

"저도 용산역 초행길이라 잘 모르겠네요."


어디를 가든 사람들은 꼭 나에게 다가와 뭔가를 물어보더라.

물어보기 좋게 생긴 사람인가 봐.

내가 선하게 생긴 건가?

좋게 생각하자.



SAMSUNG | SHV-E210K | 1/1600sec | 3.7mm | ISO-80 | 2013:03:09 14:45:28

지하철역 용산역에서 나와서 찍은 용산의 전경이다.

역 앞 유동인구도 많고

용산역 앞에서 데모도 한창이다.


그 뒤 빌딩들은 높고 즐비하게 서 있어

이곳이 서울이라는 것을 실감하게 해줬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동 | 용산역 1호선
도움말 Daum 지도
  • 솜다리™ 2013.04.12 02:11 신고

    용산역도 엄청 크내요...ㅋ

    • 잉여토기 2013.04.29 00:41 신고

      네, 지하철을 내려
      용산역 광장 홀로 나갔을 때
      넓은 중앙 홀 모습에
      솔직히 꽤 많이 놀랐습니다.

  • 2013.04.12 06:42

    비밀댓글입니다

    • 잉여토기 2013.04.29 00:45 신고

      저도 서울 살 때
      그저 아는 곳만 다녔던 거 같아요.
      잠실 석촌호수, 롯데월드, 학교, 잠실 종합운동장, 집
      대충 이 정도만 다녔던 거 같아요.
      그래서 저도 뒤늦게 아쉬운 게 많아요.
      서울 살 때, 어디도 가 보고 어디도 가 볼 걸 하면서...

  • 화들짝 2013.04.12 15:44 신고

    용산역은 전자상가 간다고 자주 갔던 곳인데 이젠 갈일이 별로 없네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니나N 2013.04.28 14:08 신고

    용산역 가셨군요 :D
    아이파크몰 좋죠 흐흐...

    • 잉여토기 2013.04.29 00:46 신고

      네, 아이파크몰 좋더라고요.
      용산역에 딱 붙어있기도 하고,
      그리고 아이파크몰의 전자제품 파는 층의 그 규모에도 놀랐답니다.
      보통 다른 백화점은 그렇게 전자제품 파는 층을 크게 안 해 놓을 텐데
      지역특수성이 느껴지는 층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