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다음 [일찌감치 `공무원` 따놓자…高3들 공시촌 기웃]
http://media.daum.net/society/education/view.html?cateid=1012&newsid=20111204183706595&p=mk



이 신문기사를 보고
공무원 카페에 “고3”으로 검색해보니


< 공무원 카페 "공수모" 캡처( http://cafe.naver.com/gugrade ) - 입력한 검색어: 고3 >


12월에만 이만큼의 고3들이
카페에 공무원 시험에 대해 묻는 글을 썼다.


과연 신문기사 내용 그대로
고3들 역시 공무원 고시에 관심이 많은 거 같다.


대학 진학 대신 9급 공무원 준비라.
확실히 요새 공무원이 인기는 인기구나.


SKY급 대학 갈 정도의 수능 고수들이
좋은 대학 간판을 포기하고
9급 공무원 시험 치러 오긴 만무하고.

공부 습관 어정쩡한 고3들이 투입될 텐데.
나는 공무원 고시 준비하는 고3 학생들에게
웬만하면 대학은 진학한 후에 준비하라고 말하고 싶다.
만약 공무원 시험에 떨어지더라도
다시 대학으로 돌아가 토익과 자기소개서를 쓰며
취업 준비를 할 수 있게 말이다.

대학 진학할 실력이 있음에도
대학 입학 안 하고
‘고졸로 9급 공무원 시험 치러야지.’ 하는 사람도 분명히 있을 텐데.
배수지진은 멍청한 짓이다.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진다.”
이런 말 믿지 마라.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공무원 시험은 매년 경쟁률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뉴스에서 공무원 시험 경쟁률 보도할 때
맨날 80:1, 100:1, 200:1 이런 숫자를 보지 않는가.

고3들은
수능 전날까지도 빡세게 공부했었으니
이제는 좀 놀고 싶은 마음도 굴뚝같을 거다.
그러니
도서관에서 공무원 교재 펴놓고 공부하다가도
기존 공무원 수험생에 비해
해이해지기도 십상이다.


하지만
마음의 결정권자는 고3 수험생들 본인일 테니까.

이왕 할 거라 마음 먹었다면 이 꽉 물고
“합격할 만큼” 공부하라고 말해주고 싶다.


  • 참새날다 2011.12.06 08:25 신고

    공시합격을 자격증 중의 하나 따는 걸로 생각하면 큰 오산이겠지요.

  • 진율 2011.12.06 10:38 신고

    아직 배워야 할 것들이 많은데,
    세상이 그들을 그렇게 내몰고 있네요 ㅡㅜ;

  • skypark박상순 2011.12.06 11:04 신고

    이런 현실이 안타깝게 느껴 지네요...

  • 공식추천 2011.12.06 13:50 신고

    고3부터 공무원 준비를하다니...과연 효율적일까요?
    글쎄요...전 반대라고보는데

  • 워크뷰 2011.12.06 14:28 신고

    시대가 참 공무원이 최고로 되어버리고
    옜 시대로 돌아가네요 과거시험이라도 된것처럼 보이네요
    관리가 아니면 모두 천민이었던 시절이었는데 말입니다..

  • 엘민 2011.12.06 15:31

    윗분 말대로 과거시험 같은 느낌도 들고, 학생들이 이런 생각을 하게 된 세태가 안타깝기도 하고 그러네요.

  • 안달레 2011.12.06 15:53 신고

    열아홈, 고3이 할 수 있는 많은 것들 중에 미래를 위한 직업을 준비해 두는것도 포함되는 시대에 내가 살고있군요.

  • 리뷰인 2011.12.06 18:04 신고

    에고~이놈의 나라가 어떻게 될려고하는지~
    안타깝네요

  • 302호 '유쾌한'씨 2011.12.06 19:11 신고

    맞아맞아.....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진다..그런말....절대 믿을것 아니죠...그저 노력한만큼...뭐든지 딱 그만큼...그쵸? ^^




    오늘이 이렇게 훌쩍~ 가버렸네요..--;;

    왼쪽에 시계....ㅋㅋ 너무조급해집니다..^^;;

    • 잉여토기 2011.12.13 12:28 신고

      네, 사회는 냉정하니까요.
      이 댓글 보고
      왼쪽 시계를
      덜 초조해 보이는 걸로 바꿨어요.

  • 302호 '유쾌한'씨 2011.12.13 17:24 신고

    앗!!! ㅋㅋㅋㅋ정말....덜 초조해요 히히힛^^;;;;;;







    잘지내시나요? ^^


    저는..뭐랄까......12월.....가는해......연말........


    그냥...좀...쓸쓸한 기분이네요..^^;;

    • 잉여토기 2011.12.16 22:30 신고

      저는 2011년, 다 끝나가는 이 해,
      쓸쓸보다는 촉박의 느낌이 강했던 해였던 거 같아요.
      아무래도 취업준비생이다 보니까요.

  • djduck 2011.12.18 06:55 신고

    저 학생들중에는 분명히
    자신의 아까운 재능을 놓치고있는 경우가 많을겁니다.
    이럴땐 일방향적인 한국의 부실한 교육제도가
    문제가 아닌가 싶기도합니다

  • 123 2011.12.28 23:43

    일단대학은가야지... 난진짜공무원이꿈인데

  • uggs2012 2012.11.23 20:55

    나는이 다시 찾아 기쁨이었다 그러나 오랜 시간이 블로그에 적이 없어 인정한다.

  • CheapUggBoots 2012.11.23 21:02

    우리 모두 유용 할 것입니다. 당신은 작업을 완료했습니다. 나는 새 업데이트를 검사하기 위해 다시 온 것입니다. 게시 주셔서 감사합니다.

  • Circular Energy 2013.02.13 19:54

    잘 했어! 난 항상 비정상적이거나 인상적인 무언가를 볼 때마다 댓글을 남길 것을 좋아합니다. 난 우리가 뭔가 특별한 작업을 수행하는 사람들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생각합니다.

  • http://free-psn-codes.com 2013.04.09 20:59

    기쁨이었다 그러나 오랜 시간이 블로그에 적이 없어 인정한